홈 > 영화리뷰 > 한국영화
한국영화

최종병기 활 War of the Arrows, 2011 영화 리뷰

도로시 0 6177 0 0
영화 리뷰: 최종병기 활 (2011)★★★★ 

50만 포로가 끌려간 병자호란, 
치열했던 전쟁의 한 복판에 역사가 기록하지 못한 위대한 신궁이 있었다.


1역적의 자손이자 조선 최고의 신궁 남이. 유일한 피붙이인 누이 자인의 행복만을 바라며 살아간다. 어렵사리 맞이한 자인의 혼인날, 가장 행복한 순간에 청나라 정예부대(니루)의 습격으로 자인과 신랑 서군이 포로로 잡혀가고 만다. 남이는 아버지가 남겨준 활에 의지해 청군의 심장부로 거침없이 전진한다. 

귀신과도 같은 솜씨로 청나라 정예부대(니루)를 하나 둘씩 처치하는 남이, 한 발 한 발 청군의 본거지로 접근해간다. 남이의 신묘한 활솜씨를 알아챈 청의 명장 쥬신타는 왕자 도르곤과 부하들을 지키기 위해 남이를 추격하기 시작한다. 날아오는 방향을 예측할 수 없는 곡사를 사용하는 남이와 무시무시한 파괴력을 가진 육량시를 사용하는 쥬신타, 가장 소중한 것을 지키기 위한 사상 최대 활의 전쟁을 시작한다. 

적의 심장을 뚫지 못하면 내가 죽는다! 
운명을 건 사상 최대 활의 전쟁이 시작된다! 



[ About Movie ] 

1초 적을 간파하는 시간 
0.1초 화살을 겨누는 시간 
0.01초 심장을 꿰뚫는 시간 


2011년 여름, 강렬한 활 액션이 관객의 심장을 관통한다! 

가장 행복한 날, 청군의 포로로 끌려간 누이를 되찾기 위해 홀로 대륙에 맞서는 조선의 신궁 남이와 남이의 신묘한 활 솜씨로부터 왕자와 형제들을 지켜야 하는 대륙의 명궁 쥬신타, 서로의 심장을 꿰뚫어야 끝나는 이 전쟁의 주인공은 바로 활이다. 작고 가벼워 추격전을 벌이기에 적합한 것은 물론, 적이 모르는 사이 가장 치명적인 공격을 할 수 있다는 점에서 활 만한 무기는 없다. 

기존의 활이 보조적인 무기에 그쳤다면 <최종병기 활>은 대한민국 최초로 강력한 무기로써의 활의 모습을 재조명했다. 홀로 적진에 뛰어들어야 하는 남이는 방향을 예측할 수 없는 ‘곡사’와 시속 300km/h의 ‘애깃살’로 청나라 정예부대(니루)를 혼란에 빠뜨리고, 청나라 정예부대(니루)의 장수 쥬신타는 크기부터 압도적인 강궁으로 맞선다. 화살촉 무게만 여섯 량 정도에 달하는 ‘육량시’는 눈 앞에서 순식간에 팔, 다리가 잘려나가는 어마어마한 위력으로 남이의 목을 조여간다. 각각 특색이 다른 활들이 보여주는 다이내믹한 활 액션은 그 동안 볼 수 없던 새로운 액션의 쾌감을 선사할 것이다.

영화 속 활들을 실제 전장에 어울릴 법한 진짜 ‘무기’로 만들고자 한 김한민 감독과 장춘섭 미술감독은 대한궁술원의 지원을 받아 전통 활을 개조해 영화에 리얼리티를 가미했다. 

또한 배우들은 길게는 반 년 이상 강도 높은 궁술 훈련을 소화해 한층 속도감 있고 스펙터클한 추격 액션을 완성했다. 박해일과 류승룡은 물론, 문채원과 김무열도 가장 위급한 순간에는 자신을 보호하고, 사랑하는 사람을 보호하기 위해 활을 들었다. 네 사람이 보여주는 각기 다른 활 액션의 매력이 관객들의 마음마저 관통해버릴 것이다. 


노련미와 신선미의 흥미로운 조합! 
박해일, 류승룡, 문채원, 김무열, 완벽한 조합으로 영화의 완성도를 책임지다!


<최종병기 활>은 연기력과 열정을 동시에 갖춘 배우들의 힘이 필요했다. 이를 위해 박해일, 류승룡, 문채원, 김무열 등 스크린의 별들이 뭉쳤다. 특히 박해일은 <극락도 살인사건>을 함께했던 김한민 감독과의 인연으로 이미 시나리오 작업 단계에서부터 남이 역에 내정되어 있었다. 처음으로 사극에 도전하는 박해일은 완벽주의자답게 작년 여름부터 궁술과 승마 훈련에 매진했고, 그 결과 거의 모든 액션을 대역 없이 촬영할 수 있었다.

쥬신타 역의 류승룡 역시 청나라 정예부대(니루)의 수장 역을 완벽하게 소화하기 위해 무술 훈련과 만주어 공부를 하며 촬영을 준비했으며, 외적으로는 변발로의 과감한 변신을 시도했다. 

[바람의 화원], [찬란한 유산] 등에서 우아하고 청순한 캐릭터를 소화해 온 문채원은 현명한 무장의 딸 자인으로 분해 여장부다운 기개로 적장 앞에 칼을 들고 맞서는 등 지금까지 볼 수 없었던 당찬 모습을 선보인다. 뮤지컬에 이어 스크린에 도전하는 김무열은 하루 아침에 신부를 빼앗긴 서군 역을 맡아 애절한 감정연기와 다이내믹한 액션을 완벽하게 소화했다.

이 외에 모 도너츠 광고로 우리에게 익숙한 일본 배우 오타니 료헤이, [추노]를 통해 ‘미친 연기력’을 인정 받았던 박기웅, 감초 연기의 달인 이한위 등이 출연해 한층 깊이 있는 드라마를 완성했다. 

0 Comments
글이 없습니다.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